양승조 지사 ‘日 오염수 방류 대응기구’ 제안

“일본 정부가 ‘태평양 오염 범죄국’이 되기로 했다” 강력 비판

아산시사신문 | 기사입력 2021/04/13 [15:49]

양승조 지사 ‘日 오염수 방류 대응기구’ 제안

“일본 정부가 ‘태평양 오염 범죄국’이 되기로 했다” 강력 비판

아산시사신문 | 입력 : 2021/04/13 [15:49]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3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방사성 물질 포함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강하게 비판하며, 전국 시도지사 상설 공동대응기구 설치를 제안하고 나섰다.

 

양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후쿠시마 제1원전에 누적된 125만톤의 고농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거론하며 “일본 정부가 ‘태평양 전범국’의 오명도 모자라 ‘태평양 오염 범죄국’이 되기로 했다”고 비판했다.

 

양 지사는 또 “일본 시민단체가 지상 대형탱크에 저장하거나 콘크리트로 막아버리는 ‘모르타르 고체화 처분’을 제안했음에도, 일본 정부는 비용을 핑계로 ‘바다 방류’를 결정했다”라며 향후 수 백년 간 방사능으로 인한 공포에 시달려야 한다며 강한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그린피스는 태평양 연안 국가 중 한국이 제일 위험하다고 경고해왔다”며 “충남도는 일본 방사능 오염수 태평양 방류에 대한 강력한 대응조치를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전국 시도지사가 참여하는 ‘상설 공동대응기구’를 만들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2021년 PCA&NPCA 타이틀 대회
이동
메인사진
김성찬선수 2연승 2021년 충남 PCA SEJNG 대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