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추 바이러스병, 석회결핍 증상 발생 우려
아산시농업기술센터, 고온기 고추밭 관리 철저 당부
 
아산시사   기사입력  2012/08/02 [09:39]

  아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 유재범)는 장마철을 지나 본격적인 고온현상으로 인한 착과 부진과 과실 발육저하로 고추 품질에 차질이 예상됨에 따라 고품질 건고추 생산지도에 중점을 두고 있다.

 올해 고추의 생육상황은 7월 말 현재 초장 97.3㎝, 착과수 34.7개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조사 됐지만 계속된 고온현상으로 총채벌레 및 진딧물에 의한 바이러스 피해와 양분 흡수력이 떨어지는 석회결핍증상이 발생되고 있다.

8월 중순까지 고온다습한 기후가 지속되면 착과 부진과 과실 발육이 저하하며, 탄저병과 총채벌레 등 병충해 발생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고추밭 이랑을 짚이나 풀로 덮어 지온상승과 토양수분 증가를 막아주고, 적기에 병충해 방제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섭씨 30도를 웃도는 불볕더위와 강우로 인해 고추 뿌리의 활력이 떨어져 생육에 지장을 받고 있기 때문에 철저한 배수로 정비와 역병 및 탄저병 방제를 농가에 당부했다.

농업기술센터 담당자는 “비가 내린 뒤 적용약제를 살포하고 병발생이 급격히 늘어나면 4~5일 간격으로 2~3회 살포하면 방제효과가 높일 수 있으며, 생육부진포장 및 석회결핍포장에는 주기적으로 요소 0.2%액이나 제4종 복합비료와 염화칼슘 0.3%액으로 살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붉어진 고추는 제때 수확해야 다음에 열매를 맺는 고추의 생육에 지장이 없다며 적기에 수확해 세척과 적당한 건조를 거쳐야 고품질 고추 생산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2/08/02 [09:39]  최종편집: ⓒ 아산시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