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등산로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 얻어
배방산, 도고산 등 등산로 일제정비 실시
 
아산시사   기사입력  2009/08/13 [16:27]

▲  아산시 이종술 경제국장은 12일 시정브리핑을 통해 "아산 기맥 50km 장거리 종주코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산시는 등산로를 한차원 업그레이드 하기 위해 등산로에 대하여 일제정비를 실시했다.

  금번에 실시한 등산로의 정비는 아산신도시와 연계하여 최근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보다 많은 사람들이 찾는 배방산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사업비 142,553천원을 투입 일제정비를 실시했다.

  주요 정비는 목교보완, 돌계단 및 목계단 설치, 로프난간설치, 방향표지판 등 산행에 편의를 도모하기 위한 시설은 물론 생태해설판과 운동기구 등의 설치를 통하여 자연학습과 체계적인 운동을 병행할 수 있도록 한차원 수준 높은 등산로 정비를 실시하였으며 특히, 등산로 입구에 자전거 거치대를 설치함으로서 주변 시민들의 접근을 보다 편리하게 하였다.

  또, 도고산에는 사업비 157,833천원을 투자하여 돌계단 및 목계단 541단 설치 및 목재데크 77m를 설치하여 등산로의 훼손을 예방함은 물론 산행객의 안전사고 예방에 기여토록 하였으며, 로프설치 230m, 운동기구설치 4점, 평상 등을 설치함으로서 기존에 다소 미흡하였던 부분을 보다 완벽하게 정비하였다.

  2009. 11월 이전을 앞두고 있는 경찰종합학교 뒤편에 위치하여 도시근교의 산이면서도 시민들에게 널리 알려지지 않은 황산에 대하여도 사업비 83,227천원 투자하여 등산노선의 전체적인 정비 및 개설과 각종 편의시설을 설치하여 시내권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였다. 

  황산은 해발 347.8m 산으로 산행과정에서 송악저수지는 물론 신정호저수지와 시내권을 조망하면서 산행할 수 있는 산으로 아주 경관이 빼어난 산이다.

  그밖에도 연암산 등산로정비는 물론 덕암산, 설화산, 국사봉, 학성산, 금산 등의 입구에 대한 안내이정표를 정비하여 설치함으로서 이용에 편의를 도모하였으며 2006년도에 발간한 ‘아산의 산’이라는 등산로 안내책자를 일부 수정․보완하여 재판 인쇄하여 홍보에도 전력을 다하고 있으며,

  아산의 대표적인 산이 집중되어 있는 남부지역의 배방산, 태화산, 망경산, 광덕산, 봉수산, 도고산으로 연결되는 아산기맥이라는 50㎞에 상당하는 장거리 종주코스의 개발로 아산지역의 산행인들로부터 상당한 호응을 얻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각각의 산이 갖는 산별로 고유의 특색을 살려 특색 있고 다양한 등산로로 정비함은 물론 특히 도시근교의 산들에 대하여 보다 관심을 갖고 정비하여 시민들이 쉽게 접근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등산로 정비방향을 설정하고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녹지가 살아 숨쉬는 숲속의 도시 탈바꿈

아산시는 최근 2년간 공원, 녹지, 가로수, 가로화단 등에 100만본 이상의 나무를 식재하여 녹지가 살아 숨쉬는 녹색도시로 탈바꿈해 나가고 있다. 

  금년에는 가로수 조성사업을 시작으로 담장허물기 사업과 도시숲 조성사업 및 신정호 생태공원조성사업, 용화택지 개발지구와 아산테크노벨리 등에 대형수목을 식재하고 굴취 이식을 통한 도시녹화사업으로 전 지역을 푸른 숲으로 조성해 가고 있다.

  시에 따르면 금년 상반기에 총 717,655본의 수목을 식재하여 정책 기조로 삼고 있는 녹색 첨단도시를 이루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으며, 주택건설사업 입안단계부터 경관심의 등을 통하여 수목식재 등 조경분야에 대한 기준을 강화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하반기에도 지방도 616호선 등에 가로수를 식재하고 배방역과 남동교차로구간의 철도법면에 조경수 식재를 계획하고 있으며 회룡천 공원화 사업 및 장존교차로 조경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최고의 명품 호수공원으로 거듭나고 있는 신정호수공원에 대한 보완사업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

  부족한 편익시설을 추가 설치하고 미설치 구간에 대한 산책로도 연결하며 생태공원도 조성하여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자연학습의 장으로 마련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정신적 풍요로움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녹색공간을 마련하여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지는 친환경적인 녹색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09/08/13 [16:27]  최종편집: ⓒ 아산시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