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의회, 유성기업 노사문제 평화로운 해결 촉구 성명서 발표
제214회 임시회 김희영의원 대표 발의, 유성기업 노사분쟁 결단 촉구 나서
 
아산시사신문   기사입력  2019/09/03 [14:16]
▲ 김희영 의원이 유성기업 노사문제의 평화로운 해결 촉구 성명서를 대표발의 하고 있다.     © 아산시사신문

 

아산시의회(의장 김영애)는 지난 3일 제21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김희영 의원이 대표 발의한 ‘유성기업 노사문제의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이날 김희영 의원은 대표발의를 통해“2011년 이후 9년간 지속되고 있는 유성기업 사태가 범사회적 열망에도 불구 노사 이견으로 집중교섭 제안이 불발되고 대립 일변도로 치닫고 있는 현 상황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노사의 결단을 통한 해결을 촉구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밝힌바와 같이 장기간 지속되어 온 유성기업 내 노사갈등 상황으로 소속 근로자들의 정신적․신체적 건강상태가 심각하게 악화되었으며, 회사의 매출은 감소하고 사주는 한번 구속된 상태에서 다시 법원의 선고가 코앞으로 다가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의 수출규제, 자동차산업의 변화 등 경제 환경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노사의 협력과 상생의 문화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모두가 인정하듯 “유성기업 노사분쟁은 단순 사업장내 분쟁을 넘어 지역사회 초미의 관심사로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에 지역사회는 유성기업 사태해결을 위한 중재역할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노사가 하루빨리 진솔하고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회사와 노동자가 함께 걸어갈 수 있는 길을 만들어 교섭테이블에 나서 노사분쟁을 종식하는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결단을 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그 동안 유성기업 사태해결을 위해 노력해 온 충청남도와 종교계가 다시 한 번 유성기업 노사를 집중교섭에 참여시켜 노사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노력을 다해 줄 것을 요청하며, 아산시의회도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03 [14:16]  최종편집: ⓒ 아산시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