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온양문화원, 제1회 아산시 ‘달그락’ 락밴드 페스티벌 개최
뜨거운 여름밤 락밴드 공연으로 꿈과 끼 발산
 
아산시사신문   기사입력  2019/08/12 [14:07]

 

 

▲   아산 거북선밴드  © 아산시사신문

 

온양문화원(원장 정종호)은 제1회 아산시 ‘달그락’락밴드 페스티벌 (이하 락밴드 페스티벌)행사를 지난 10일(토), 오후 5시부터 온양문화원과 아산시직장인밴드연합회 주관으로 신정호야외음악당에서 개최했다.

 

 락밴드 페스티벌은 충청남도 권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마츄어 직장인밴드팀들이 모여 꿈과 끼를 발산하는 페스티벌을 통해 한여름밤 시원하고 화려함 속에 더위와 일상에 지친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즐길 수 있는 추억의 시간을 만들고자 실시하였다.

 

 1부 진행에는 다커스밴드 안수민 보컬의 사회로 당진 리턴즈 밴드, 아산 살큼밴드, 아산 고재규밴드, 천안 써니어퀘스트 밴드, 공주 공무원밴드, 아산 MOF 밴드 6개팀의 공연으로 이루어졌으며, 2부에는 SBS 공채 8기 개그맨 최기정의 사회로 아산 레드브릭스 밴드, 아산 거북선밴드, 아산 퀸 밴드, 아산 다커스 밴드, 예산 시네마 밴드 5개팀의 공연으로 프로 못지않은 실력의 연주와 노래를 선보이며 관객들을 열광하게 했다.

 

마지막 대미를 장식한 육중완 초청밴드팀의 ‘서핑 위드 마이러브 외 다양한 공연은 흥겨운 밴드 사운드가 돋보이는 무대를 꾸며 여름밤의 무더위를 해소하였으며, 특히 관람구역을 T자 스탠딩 존과 의자를 세팅해 락 음악에 흠뻑 빠진 관객들로 열광의 분위기가 물씬 느껴졌다.

 

이날 행사에는 오세현 아산시장, 이명수 국회의원, 여운영 도의원과 그밖의 시의원 및 기관 단체장, 온양문화원 이사 및 회원들이 참석하여 끝까지 자리를 함께 해 박수의 갈채를 보내주기도 하였으며, 아산시민과 외부 관광객 포함 2천 5백여명의 관객들이 일부 가족단위로 삼삼오오 돗자리를 펴고 앉아 여유로운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하였다. 한편 정종호 온양문화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더운 여름날에 밴드 페스티벌을 진행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썸머’ 락밴드 콘서트를 더욱 풍성한 출연진과 다양한 볼거리와 즐거움으로 시민들에게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     © 아산시사신문
▲     © 아산시사신문
▲  육중완 초청밴드팀  © 아산시사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2 [14:07]  최종편집: ⓒ 아산시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