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 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멈춰있던 아산 신도시에 108만평 규모 신도시개발 시동
강훈식, "전국 최고 명품신도시 건설로 아산시 재도약 계기 마련"
 
아산시사신문   기사입력  2019/05/30 [14:07]

아산 배방탕정지구 해제지역내 신도시 개발사업이 드디어 본격 재추진된다.

 

강훈식 의원(충남 아산을)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제출한 아산탕정2지구 도시개발구역지정 제안 요청을 국토부가 수용한다는 내용의 회신공문을 어제(29일)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아산시에는 도시개발구역지정을 위한 주민공람공고 요청 공문도 발송, 오늘 시행한다고 전했다.

 

LH가 신청한 도시개발사업은 2026년까지 아산시 탕정면, 음봉면 일원에 108만평 12,535세대 규모의 도시개발을 추진하겠다는 구상이다. 강소특구 배후단지로 검토되고 있는 R&D 집적지구 아산지역 24.7만평 규모를 연계하면 130만평이상의 도시개발이 추진되게 된다.

 

강 의원은 “해제지역내 무분별한 개발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공공주도의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도시개발이 추진돼야 한다”며 환영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첫 발을 내디딘 신도시가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앞으로 LH와 아산시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아산시 발전의 재도약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LH 관계자도 "LH가 자부할 수 있는 명실상부한 최고의 신도시로 개발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히며 "올해말까지 구역지정을 추진하고, 내년말에 개발계획을 승인받을 목표로 속도감있게 추진할 예정"이라고 향후 일정을 밝혔다.

 

오늘부터 일반인 주민공람이 14일이상 실시되고, 공람에 따른 주민의견이 접수되면, 주민의견을 토대로 공청회를 실시하는 등 사업이 본격화 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30 [14:07]  최종편집: ⓒ 아산시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