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의원,온천산업의 획기적 발전,민·관 합동 「온천활성화 추진기획단」 설치해야!<국감>

아산시사신문 | 기사입력 2020/10/26 [17:52]

이명수 의원,온천산업의 획기적 발전,민·관 합동 「온천활성화 추진기획단」 설치해야!<국감>

아산시사신문 | 입력 : 2020/10/26 [17:52]

 

 

  © 아산시사신문

▷행정안전부의 소극적 온천업무로는 온천산업 발전 한계에 직면!

▷부처 이기주의 탈피, 범정부 차원의 민간과 전문가 포함된 「온천활성화 추진기획단」을설립하여 온천보존 계획 및 미래 온천산업 발전계획을 수립하는 동시에 전통온천 중심으로 온천산업 발전이 우선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2020년 10월 26일 개최된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행정안전부 소관으로 되어있는 온천업무를행정부와 민간 그리고 전문가가 포함된 「온천 활성화 추진기획단」을 설치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온양온천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이명수 의원(국민의힘 아산시갑)은 “국내 온천산업은 여전히소상공인 중심으로 운영되는가 하면 민간차원의 자체 온천발전 수준에 머물러 있는것을 정부가 방치하고 있어, 국내 온천산업은 시대적 추세 변화에 따른 스파 산업화 등 부가가치증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온천업무 관련 해외동향을 보면, 국토부와 환경부 그리고 보건부 등에서 온천업무를 관리하고있는데 반해, 우리나라는 행정안전부가 소관기관으로 되어 있다. 그 동안 온천산업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데에는 행정안전부의 소극적 업무가 주된 원인이라는 지적이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명수 의원은 “훌륭한 관광자원이자 치유의 수단으로 활성화될 수 있는 우리나라의 온천이정부의 소극적 대응으로 지속적으로 쇠퇴하고 있는 현실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며, “행정안전부는 부처 이기주의에 얽매이지 말고, 범 정부부처를 포함해서 민간과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온천활성화 추진기획단」을 설립하여 온천보존 계획 및 미래 온천산업 발전계획을 수립하는 동시에 전통온천 중심으로 온천산업 발전이 우선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했다.

국감중인  이명수 의원  © 아산시사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이명수 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