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치안수요 증가로 경찰 인력 증원 여론

"치안안정을 위해 경찰 정원 증원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

아산시사신문 | 기사입력 2020/09/22 [16:54]

아산시 치안수요 증가로 경찰 인력 증원 여론

"치안안정을 위해 경찰 정원 증원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

아산시사신문 | 입력 : 2020/09/22 [16:54]

 

 

  아산경찰서 전경© 아산시사신문

아산경찰서 관내 탕정신도시 개발, 풍기역지구 도시개발사업 승인,고속도로 신설에 따른대규모 외부인구 유입 등으로 치안환경·수요가급격히 변화하고 있으나상대적으로 경찰관 인력은 이를 뒷받침하고 있지 못하다는 여론이다.

 

현재 아산경찰서는 충남청 내 1급서 중 인구 33만명으로 온천(휴양) 관광객 年 130만명방문, 관할면적 542.79㎢로 제일 넓고, 112신고건수 65,948건, 1인당 담당 인구 787명으로충남청 치안수요의 14%(112신고 기준)의 치안수요를 감당하고 있다.

 

또한, 아산경찰서 관리도로(903.97㎞), 교통사고 접수 처리(조사요원 1인당 29.8건)로1급서 중 1위, 충남 최다 외국인 거주(18,797명) 지역으로 꾸준한 증가 추세로 치안여건도 녹록치않은 실정이다.

 

하지만 아산경찰서 소속 경찰관 수는 423명으로 같은 1급서인 천안서북경찰서(467명), 천안동남경찰서(425명)에비해 인력이 그에 못 미치는 상황이다.

 

경찰관 약 74명의 증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관할 치안수요만늘어날 경우 각종 범죄에 대한 대처하기가 어렵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의몫이 될 수밖에 없다. 치안안정을 위해 경찰 정원 증원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

 

한편 아산경찰서 관계자는 “現 아산서 청사 준공 시 ’07년 경찰서 정원 100여명,’16년 수사동 증축 당시 정원 150여명 이었으나, ‘20년 현재 217명으로 근무면적 협소율이 69.7%로 달하고 있다. 앞으로 치안수요증가에따라 정원이 증가하면 근무면적이 현저히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사 신축및 증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