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3년 연속 “국가직 지역인재 7급” 합격자 배출

경찰행정학과 졸업생, 박성진 김정현 씨 2명 ‘국가직 7급’ 최종 합격

아산시사신문 | 기사입력 2020/09/10 [15:04]

순천향대, 3년 연속 “국가직 지역인재 7급” 합격자 배출

경찰행정학과 졸업생, 박성진 김정현 씨 2명 ‘국가직 7급’ 최종 합격

아산시사신문 | 입력 : 2020/09/10 [15:04]

 

 순천향대(총장 서교일)는 최근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 2명의 졸업생들이 최종 합격했다고 밝혔다.

대학 관계자는 “경찰행정학과 졸업생 박성진(13학번·사진)· 김정현(15학번·사진)씨가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 최종 합격했다”면서 “총장 추천으로 전형절차를 거쳐 합격한 두 사람이 내년에 임용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으로 이 분야에서 합격자를 배출하면서 일반 학생들의 국가공무원 취업을 위한 노력과 관심도가 역시 집중되고 있다.

또, 지난해와 올해 연속으로 경찰행정학과에서 합격자를 배출하면서 다수의 경찰공무원 배출과 함께 학과의 위상도 높아지고 있다.

 

진로개발처는 대학일자리사업 일환으로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진로취업 지도 및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질적으로 향상된 취업을 할 수 있도록 각 학과 교수들의 협조를 이끌어 낸 것이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교내에서는 ‘향설고시원’이 국가직 공무원이나 공인회계사 배출 등의 산파 역할을 하는 곳이라는 인상을 주면서 이곳에서 공부하기 위해 지원하려는 학생들이 늘고 있다. 대학차원에서의 지원이 뒤따르기 때문이기도 하다. 또, 학과별로 운영되고 있는 ‘스터디동아리’ 활동도 중요하게 부각되고 있다.

 

홍민 진로개발처장은 “최근 3년 동안 지역인재 7급을 배출할 수 있었던 이유도 장기적인 안목을 갖고 인재를 선발하여 관련 교수님들과 학생들을 지도하면서 얻은 결과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직 지역인재 7급은 국가공무원법에 의해 4년제 대학 졸업 또는 졸업 예정자로 학교당 최대 10명까지 추천 할 수 있으며, 조건은 학과 성적 상위10% 이내로 영어와 한국사 기준 점수 이내여야 한다.

 
또, 필기시험은 PSAT (언어논리, 자료해석, 상황판단)과 헌법(PASS/FAIL, 60점이상)이며 특정시나 도 합격자가 10%를 넘지 못하도록 제한한다. 또, 합격 후 1년간의 수습기간을 거쳐 2회 근무성적평가 후 일반직 7급 공무원으로 임용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