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수해피해 토지 지적측량 수수료 2년간 감면

아산시사신문 | 기사입력 2020/09/03 [11:44]

아산시, 수해피해 토지 지적측량 수수료 2년간 감면

아산시사신문 | 입력 : 2020/09/03 [11:44]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농작물과 주택이 침수되고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한 지역에 대해 피해복구에 필요한 지적측량 수수료를 2년간 감면키로 했다.

 

이번 수수료 감면 조치는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신속한 피해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자 추진됐다.

 

주거용 건물이 전파 또는 유실된 경우 수수료 100% 감면, 그 외 피해복구 및 농경지 등 유실로 경계확인이 필요한 경우 측량수수료 5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지적측량 신청은 ‘자연재해대책법’에 의한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아 시청 민원실 지적측량접수창구에 제출 또는 바로처리콜센터(1588-7704)를 통해 접수하면 되며, 자세한 사항은 한국국토정보공사 아산지사 측량 접수창구(540-2658)로 문의하면 된다.

 

윤인섭 토지관리과장은 “이번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적용을 통해 신속한 피해복구와 수해민의 주거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