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운영 의원 “인생 이모작 사업 더 활성화해야”

323회 임시회 5분발언 통해 인생이모작 사업 현실 지적

아산시사신문 | 기사입력 2020/07/14 [11:29]

여운영 의원 “인생 이모작 사업 더 활성화해야”

323회 임시회 5분발언 통해 인생이모작 사업 현실 지적

아산시사신문 | 입력 : 2020/07/14 [11:29]

 

 

 

▲    여운영 충남도의원  © 아산시사신문

 

                      -323회 임시회 5분발언 통해 인생이모작 사업 현실 지적-

                      -센터 인력충원, 시군 지역센터 설치 등 개선 방안 제안-

충남도의회 여운영 의원(아산2·더불어민주당)이 인생이모작 사업의 현주소를 지적하고 개선 방안을 제안했다.

 

여 의원은 14일 제323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충남은 2015년 10월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로 인생이모작 지원센터 설치·운영 조례를 제정하고 이듬해 센터를 설치해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지만 미미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여 의원에 따르면 올해 기준 충남의 인생이모작 사업 예산은 3억 원 정도인 반면 서울은 160억 원, 경남 8억 원, 대전 5억 6000만 원 등 투자 규모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또한 경기도 수원과 안산, 부천 등 기초자치단체에서도 인생이모작지원센터를 설치 운영 중인 반면 충남은 광역단위 센터 한 곳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마저도 센터장과 계약직 직원을 포함, 총 6명의 직원이 15개 시군을 담당하고 있어 업무 추진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게 여 의원의 주장이다.

 

여 의원은 “인력 충원 대책을 비롯해 시군에도 이모작 활성화를 위한 거점 장소를 마련해야 한다”며 “각 시군마다 설치가 어렵다면 4~5개 지자체를 묶어 권역별 센터 설치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올해 6월말 기준 충남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은 18.8%를, 신중년 세대로 불리는 50~64세 인구는 23%를 차지하고 있다”며 실직과 퇴직 등으로 갈 곳 잃은 신중년세대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다양한 정책들이 더욱 필요한 시점임을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충남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