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에서 충남도 단위 이상 각종 회의 잇따라

회의 후 아산에서 식사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 될 듯

아산시사신문 | 기사입력 2020/02/12 [11:53]

아산에서 충남도 단위 이상 각종 회의 잇따라

회의 후 아산에서 식사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 될 듯

아산시사신문 | 입력 : 2020/02/12 [11:53]

 

 

▲  보육지원체계 간담회모습 © 아산시사신문

▲   보육지원체계 간담회 후 아산시 음식점에서 식사 장면 © 아산시사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우한교민 입소 이후 아산시에서 충남도 이상 각종 행사 및 회의가 잇따르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시에서 각 부서에 자체 통신망을 통해 파악한 자료에 따르면 당초 충남도청 일원에서 개최예정이었던 회의 등이 아산에서 개최되고 있으며, 종료 후 아산에서 오찬 및 만찬을 실시하는 등 아산지역 경제살리기에 충남도 차원에서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11일 오전에는 충남도 주최 ‘보육지원체계 간담회’가 열려 복지부 전담 소통관, 도 및 시군 보육업무담당과장, 육아종합지원센터장 등 30여명이 참석해 회의 후 아산지역 식당에서 오찬을 갖는 등 아산 지역경제 살리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최근 충남도 이상 회의 등 사례를 보면 지난 10일 충남도시군의회 의장협의회 임시회가 초사동 충남도 현장대책본부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 및 극복 다짐’ 주재로 실시됐다.

 

이밖에도 ▲5일 ‘2020 해양수산 주요정책 도-시군간 정책공유 및 전문가 특강’ 150여명, ‘문화체육관광 관계관 합동워크숍 ’129명 ▲6일 ‘2020년 지역혁신협의회 워크숍’ 20여명 ▲7일 ‘토지행정 운영계획 공유 토론회’가 100여명, ‘충남권역 농촌진흥기관장 업무협의회’ 60여명, 환경분야 공무원 워크숍 50여명, ‘2020년 도시군 환경부서장 회의’ 30여명 ▲ 10일 ‘충남 천안아산 강소특구 관계기관 회의 20여명 등이 아산시를 방문했다.

 

회의 진행 전·후 초사동 인근식당 등지에서 오찬 및 만찬을 실시하고 아산시는 장소제공 및 손세정제 마스크 등을 비치해 안전에 힘쓰고 있다.

 

향후일정으로 ▲14일 아산시평생학습관 세미나실에서 ‘2020년 지방세정 주요 추진방향 공유 및 현안사항 토의’ 50여명 ▲8일 배방읍 소재 국립특수교육원에서 ‘2020년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운영 사업 설명회’ 50여명, 청소년문화센터에서 ‘건설행정 토론회’ 100여명이 아산시를 방문할 예정이다.

 

특히, 3월에는 탕정온샘도서관에서 ‘환경기초시설 운영 관련 교육’ 100여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격리시설 운영 격려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개최될 예정이다.

 

 아산시 토지관리과 박민식 주무관은 “회의장소를 아산으로 변경 하다 보니 일반 외부시설 이용 시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며, “가급적 아산시청 상황실, 중회의실,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회의실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 : 1 보육지원체계 간담회, 2 : 보육지원체계 간담회 후 아산시 음식점에서 식사 장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