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우 충남도의원 ‘학령인구 절벽 해소’ 유아교육대책 제안

도내 소규모 국공립 유치원 통폐합 추진 통한 교육여건 개선방안 제시

김명기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18:41]

이영우 충남도의원 ‘학령인구 절벽 해소’ 유아교육대책 제안

도내 소규모 국공립 유치원 통폐합 추진 통한 교육여건 개선방안 제시

김명기기자 | 입력 : 2020/02/11 [18:41]

 

 

▲  이영우 의원   © 아산시사신문

충남도의회 이영우 의원(행정자치위원회·보령2)이 학령인구 절벽에 따른 유아인구 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교육여건 개선방안을 제시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11일 제317회 도의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우리나라는 고용불안, 청년실업 등으로 이른바 ‘7포 세대’가 등장하면서 가임여성 1인당 출산율이 0.977명으로 세계 최저 출산율을 기록하고 있다”며 “충남 역시 2020학년도 도내 국·공립 유치원 등록률은 47.2%로 학령인구 절벽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그 해법으로 유치원 정원조정과 농촌지역 읍면동별 통합반 운영 등을 제안했다.

 

소규모 병설유치원 간 통합이 이뤄질 경우 연간 소요예산을 절감할 수 있고 이 재원을 유아 교육여건 개선에 재투자할 수 있는 만큼, 예산의 효율성을 도모할 수 있다. 특히 같은 나이 대 원아를 한 반으로 구성할 경우 또래학습을 통한 사회성 발달에 더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게 이 의원의 설명이다.

 

이 의원은 “충남의 유아교육 정책을 새롭게 마련하고 지역실정에 맞게 추진해야 한다”며 “현재 유치원 통폐합에 대한 별도의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은 만큼 체계적인 분석을 통해 대안을 마련하고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충남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