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의회, 신종코로나발 위축 불필요.. 경제활동 평소대로 해도

지역경제회복 위한 대응마련, 현장에서 확대간부회의

아산시사신문 | 기사입력 2020/02/10 [18:16]

아산시의회, 신종코로나발 위축 불필요.. 경제활동 평소대로 해도

지역경제회복 위한 대응마련, 현장에서 확대간부회의

아산시사신문 | 입력 : 2020/02/10 [18:16]

 

 

▲     © 아산시사신문

▲  아산시의회는 초사동 현장대책본부에서 확대간부회의를 갖고 신종코로나발 지역경제 위축해소와 상권 활성화 방안에 대한 회의를 하고 있다   © 아산시사신문

 

아산시의회(의장 김영애)는 지난 10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 초사동 현장대책본부에서 의회사무국 확대간부회의를 갖고 지역경제 위축해소와 상권 활성화 방안에 머리를 맞댔다.

 

이날 간부회의에는 김영애 의장 주재로 최재영 의회운영위원장과 황재만 건설도시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어떻게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킬 것인가 좀 더 고민하고 선제적으로 추진할 수 방안 등 모든 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의장은 “지난달 1월 31일 우한교민 입소하기 전 지역사회 우려가 컸던 것과 달리 차분한 분위기로 철저한 방역과 시민들의 충분한 안전조치로 신종코로나를 이겨내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의 우한 교민을 위한 온정도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경제 위축은 전국적인 문제지만 그래도 우한교민 격리지라는 사실로 아산의 경제적 충격이 크다”며 “일상생활 필요한 경제활동과 소비활동은 위축됨 없이 다양한 분야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다각적이고 실효성 있는 개선마련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아산시의회는 신종코로나 여파로 침체된 지역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초사동에 현장대책본부를 운영하며 주변상가 이용 및 전통시장에서 식사와 장보기 등 자체 지역경제 소비 진작운동을 실시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아산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