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 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식중독 잦은 개학 초 앞두고 급식 실태 점검
오는 30일까지 도내 학교 급식소·납품업체 식품 안전 관리 강화
 
아산시사신문   기사입력  2019/08/20 [10:13]

 

 

충남도는 오는 30일까지 도내 학교 급식소·급식 납품업체 대상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개학 초기 초·중·고교생 식중독 환자 발생 추이는 2016년도 73.8%, 2017년도 62.6%, 2018년도 76.5%로 식중독 환자의 약 72%가 이 시기에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도는 2학기 학사 일정을 앞두고 학교 급식소 및 학교 급식 납품업체에 대한 식품 안전 관리 강화를 위해 이번 합동 점검을 마련했다.

 

 이번 점검 대상은 학교 급식소 202개소, 학교 식재료 공급업체 83개소 등이며 안전한 식수 사용을 위한 지하수 소독장치 39개의 운영 실태도 점검할 계획이다.

 

 또 안전한 급식 공급을 위해 학교 급식소에서 제공하는 식단도 수거 검사할 예정이다.

 도는 봄학기 점검에 이어 이번 가을학기 합동 점검을 통해 642개 도내 모든 학교 급식소에 대한 점검을 완료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개학 초기 학교에서 발생하는 식중독의 주요 원인은 병원성대장균”이라며 “채소류에 대한 위생적인 세척과 교차 오염 방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합동 점검을 비롯한 지속적인 예방 활동으로 가을학기 식중독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0 [10:13]  최종편집: ⓒ 아산시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